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回想/23.01.31PM 태평양에서 보내온 사진 ◈ 삐돌이 내사랑 날씨가 스산한것 같은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리고 기분마져 저하시키려 하는데 내 몸에 들어온 감기 기운은 쉽사리 떠나려 하지 않고 친구 하자며 들러 붙어 몸살까지 겹친듯 콧물에 기침까지 에공~~~ 감기 걸리지 않으려 무던히 노력했건만 아마도 혼자서 지내던 생활에 함께 하는 생활이 버거웠을까? 하기야 끼 때마다 밥상을 차리고 먹거리를 준비하는 일이 즐거움과 행복이 가득했기에 그나마 힘든줄 모르고 했으니 이만하기를 다행이라 생각한다. 본시 당뇨병은 상처가 나면 빨리 아물지도 않고, 덧나고 오래가고, 감기가 걸려도 다른사람보다 오래가니 어쩔수 없는 노릇이지만 엊저녁엔 저녁 산책을 나간다고 옆지기 나간 후 아침에 눈을 뜨면 좀처럼 눕지 않던 내가 슬그머니 자리를 편것이 회근.. 더보기
겨울이면 생각나는/23.01.28 - 我嚥 - 더보기
回顧/23.01.27 타당성 있게 올바르게 타인의 기준에 맞추어 살아가는것이 진정한 삶일까??? 내 삶의 의미는... 욕심부리지 않고 현실에 충실하며 한걸음 성장할 수 있다면 최고는 아니어도 나만의 생각으로 때론 불이익을 당하기도 오해를 불러일으키기도 하겠지만 오해란? 소문이란? 누군가 그러더라 소문은 한갓 소문일 뿐이라고 소문에 연연하여 내가 할 일을 하지 못하고 나 자신을 위축시키는 일이 없기를 훗날 모든것이 밝혀질 때 최고의 승자가 된다면 더 바랄것이 없을터이니 여유를 가지고 내 삶의 풍성함을 위하여 오늘도 열심히 - 我嚥 - 더보기
나무서리/23.01.26 저절로 터져나오는 환희와 기쁨 주체할 수 없었음을 내 생에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싶을만큼 ※ 수빙(樹氷)은 작은 물방울이 응결돼 만들어진 상고대다. 연한 상고대(Soft Rime)라고도 한다. 깃털 모양의 불투명한 흰색 알갱이로 약한 바람이 불어오는 쪽의 나뭇가지에 형성된다. 이와 달리 입자가 큰 물방울이 응결한 상고대를 조빙(粗氷) 혹은 굳은 상고대(Hard Rime)라 한다. 연한 상고대보다 상대적으로 단단하며 반투명한 것이 특징이다. 둘 다 바람을 맞는 쪽에 형성되지만, 연한 상고대는 약한 바람일 때, 굳은 상고대는 그보다 풍속이 좀 더 강할 때 형성된다. - 我嚥 - 더보기
鹽田(염전)의 하루/23.01.25 - 我嚥 - 더보기
아! 옛날이여~~~!/23.01.24 祈願(기원) 내 말 한마디 누군가의 말 한마디로 받은 상처 모두 사랑으로 품어 겨울 모진 바람 지나 봄의 따사로움 속에 피어나느는 꽃처럼 마음의 평화로움을 안겨줄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믿음 주고 받고 잘못된 소문들은 모두 땅에 묻고 올바르고 진실 된 언행으로 함께 어우러지어 미래 지향적이 삶이 되기를 물질의 부자보다 마음의 부자로 물질로 얻은 행복보다 사랑으로 다져진 참사랑이 되기를 머리로 생각하고 가슴으로 느끼기를 내 말 한마디 누군가의 말 한마디로 받은 상처 모두 사랑으로 품어 겨울 모진 바람 지나 봄의 따사로움 속에 피어나느는 꽃처럼 마음의 평화로움을 안겨줄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믿음 주고 받고 잘못된 소문들은 모두 땅에 묻고 올바르고 진실 된 언행으로 함께 어우러지어 미래 지향적이 삶이 되기를.. 더보기
對比/23.01.23 높음과 낮음 어디서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많은 차이가 있음을 - 我嚥 - 더보기
心 小食/23.01.22 心 小食 내 마음 덜어낸다는 것 참 힘들다 그래도 육체 뿐 아니라 마음도 덜어내야 함을 言을 덜어내면 허물이 적다고 하였으니 덜어내는 일이 보태는 일보다 어렵지만 덜어내려 애써야 함을 내 마음의 이기적인 것을 줄이다 보면 이타적인 마음은 늘어날까 허물이 적어지고 넉넉한 마음으로 - 我嚥 - 더보기
습지의 겨울/23.01.21 습지의 겨울 신비스럽기만 하다 안개 자욱함에 보일듯 말듯하지만 차가운 기운이 만들어낸 잡풀에도 상고대 피어있음이 자연의 말 없는 언어 주고 받지 못하였을지라도 그 자체만으로 충분하였음을 - 我嚥 - 더보기
塩婦의 日常/23.01.20 - 我嚥 - 더보기
야간 작업/23.01.19 사는게 녹녹치 않다 육지의 생활도 바다의 생활도 하지만 오늘도 변함없는 어부의 마음 야간 작업이지만 - 我嚥 - 더보기
日出/23.01.18 - 我嚥 - 더보기